error: Content is protected !!

대지 경사를 따라 층을 나눈 스페인 팜플로나 주택

Pereda Pérez Arquitectos l 뻬레다 뻬레즈 아르끼떽또스

.
The plot is located in a newly created urban nucleus in the outskirts of Pamplona, Spain.
The steeply sloped topography of the site, on an elongated rectangular plot, resulted in a pronounced difference between the end-points of 16m in the east-west direction.

스페인 팜플로나 외곽의 새로 형성된 도시 중심부에 집 한 채가 들어섰다. 집이 들어선 곳은 길쭉한 직사각형의 가파른 경사지로, 동서 방향으로 16m의 높이 차가 존재한다.
집은 산 중턱에 자리한 아늑한 보금자리로 보이는 한편, 단순한 체적으로 규정된 법적 제한 안에서 신중하게 공간을 조각내었다.
.

.

.
도로 높이를 기준으로 낮에 이용하는 공간은 위층에, 밤에 이용하는 침실 등은 아래층에 배치했다.
공용공간이 있는 위층이 건물의 주 공간이 된다.

두 층은 서로 연결되어 있는데, 주변에 펼쳐진 풍경이 건물을 포근하게 감싸 안고 있다.

아래층의 일부는 경사지에 파묻힌 형태로, 위층보다는 더 독립된 생활 공간을 이룬다. 전면에는 전망을 즐길 수 있는 대형 창문이 나 있다. 그 위에는 위층에서 바로 접근할 수 있는 옥상 정원이 마련되어 있다.
.

.
In addition to the main program, conditions were placed on the project linked to compliance with current legal regulations which stipulated that it was mandatory to include an inclined roof – with at least 60% of the roof bearing a 30% slope.
The house is fragmented, from one side appearing as a sizeable settlement on the slope, and on the other, a discreet presence with a simple volumetry and a friendly, close scale.

The project is developed over two floors: one at street level – the upper level, which accommodates the daytime program, and the lower level for nighttime. Both areas are linked, permanently protected by each other and by the dimensions of the landscape which they face.
.

.
The lower area is materialized as a compressed plinth, allowing for a more self-contained way of living, in front of and below the upper level, which is fronted by a large window for the enjoyment of pleasant distant views.
This basement area also provides a horizontal landscaped area which can be accessed from the upper level. Of the two volumes the upper level is considered as the “protagonist”; the architects particularly liked the idea that the house is only visible to the visitor’s gaze as one (upper) volume with the lower one concealed from immediate view.

The house intends, through its material traces, to be related to the measure of the place – just a simple white piece of concrete.
.

.
지붕의 60% 이상이 30% 경사를 지니는 경사 지붕을 의무적으로 포함하는 현행 법규도 준수해야 했다. 따라서 위층 건물에는 경사 지붕을 적용했다.
행인이 도로에서 이 집을 바라보면 경사 지붕의 건물 만 보인다. 철저히 방문자의 시선에서만 볼 수 있다는 점이 독특하다.
이 집은 단지 단순한 흰색 콘크리트 조각이라는 재료적인 흔적을 통해 장소의 척도와 연관 짓고자 한다.
.

.
Project: House in Pamplona / Location: Pamplona, Spain / Architects: Carlos Pereda Iglesias, Óscar Pérez Silanes – PEREDA PÉREZ ARQUITECTOS / Collaborators: Fernando Royo – architect; José Joaquín Arricibita – structure / Rigger: Mikel Larumbe Arbea / Builder: CBM construcciones / Design: 2014.4 / Construction: 2018.8 / Construction photographs: Karlos Garmendia, Antonio Cidoncha, Carlos Pereda / Final photographs: ©Pedro Pegenaute(courtesy of the archi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