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T자 모양의 벽과 지붕으로 바다를 향해 열려있는 호프만 주택

Fran Silvestre Arquitectos | 쁘란 실베스트레 아르끼떽또스

.

.
The story of this house begins in a landscape surrounded by gardens, on a large and elongated plot with a distant view of the sea and a pleasant breeze.
Three key elements make up the project. A T-shaped form is extruded along the longitudinal direction of the site, creating a framework for an overhanging roof, a façade wall and a roof terrace.
This T-shaped geometry allows users of the building to view and feel the sea whilst protected from prying eyes; one has the sense of living without neighbors. It also helps to control the southern sun during summer and lets it pass in winter. The walkable roof becomes a sort of Belvedere from which to enjoy views across the entire surface of the plot.

넓고 시원하게 뻗은 대지 위에 자리잡은 호프만 주택. 신선한 공기로 가득한 정원에 서면 저 멀리 펼쳐진 바다가 보인다.
기다란 부지를 따라 T 모양의 내민보가 지붕과 건물 외벽, 그리고 옥상 정원을 지지하는 틀을 이루고 있다. T가 옆으로 누운 형태로, 한쪽은 가려지고 다른 한쪽은 탁 트여 있다. 이 덕분에 외부에서의 시선은 가리는 한편, 눈 앞에 펼쳐진 바다의 전망은 온전히 만끽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여름에는 남쪽에서 올라오는 열을 차단하고 겨울에는 내부로 흡수한다. 옥상은 이탈리아에서 유래한 전망 발코니를 일컫는 ‘벨베데레’ 형식으로 만들어, 이곳에 올라서면 부지 전체를 한눈에 내려다보며 산책할 수 있다. 
.

.
경사진 부지에 자연석을 채우고 그 위에 주택을 세웠다. 평평한 땅 위로 서랍장처럼 구획된 ‘방’과 ‘뚜껑’이 올려진 모습이다. 바깥에서 보면 주택과 그 기반이 되는 자연석이 마치 하나의 덩어리처럼 보인다. 내부 공간을 유리로 감싸 사방으로 열어두었지만, 부지 경계를 따라 담을 쌓아 하나의 방처럼 구성하여 외부의 시선은 차단했다. 이러한 구조 덕분에 건물 안팎으로 드나드는 동선도 쉽게 만들 수 있었다.
.

.
A glass façade surrounds the main inner building, but the site is enclosed by a “cabinet” structure which filters privacy by bordering the perimeter. This cabinet volume also opens up possibilities by the way of movement in and around the property. The two elements of “cover” and “cabinet” are placed on a stone base dug into the natural slope of the plot, inside which are contained the building’s services.
.

.

.
The main room, shaded by the cantilevered roof, blends seamlessly into the outside space. The study opens out onto the corner with the best views across the garden. Looking from the outside in, at the core of the house a volume emerges from the natural stone base in which are housed the rooms which require privacy, such as sleeping areas. The placement of these rooms is such that they open out to shaded terraces where inhabitants can enjoy the outdoors. The staircase and the inner atrium distribute the interior spaces, prioritizing uses, with all areas opened to the garden.
The plan is ultimately drawn as a square, which covers an extensive range of uses in a compact area.
.

.
켄틸레버 지붕 아래 정갈하게 모여 있는 1층 공간은 유리 너머 외부 공간으로 자연스레 스며든다. 정원을 최상의 각도에서 감상할 수 있는 건물 가장자리에는 서재가 자리한다.
건물 중심에는 침실처럼 사생활 보호가 필요한 공간들을 서랍장 안에 수납하듯 배치했다. 침실은 지붕에 가려 그늘진 테라스로 이어져 거주자가 외부 공간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

.
내부 공간들은 모두 계단과 안뜰을 통해 접근할 수 있게 했다. 각 방의 용도를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설계했을 뿐 아니라, 모든 방에서 바깥 풍경을 고루 감상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호프만 주택은 네모난 평면에 다양한 용도의 크고 작은 공간과 아름다운 전망을 고루 담고 있다.

.

.
Project: Hofmann House / Location: Valencia, Spain / Architect: Fran Silvestre Arquitectos / Principal in charge: Fran Silvestre, Estefanía Soriano / Interior design: Alfaro Hofmann / Collaborating Architect: María Masià, Fran Ayala, Pablo Camarasa, Sandra Insa, Sevak Asatrián, Ricardo Candela, David Sastre, Vicente Picó, Rubén March, Jose Manuel Arnao, Rosa Juanes, Gemma Aparicio, Juan Martinez, Paz Garcia-España, Daniel Uribe, Javier Briones, Ángel Pérez, Tomás Villa, Sergio Tórtola, Marta Escribano, Phoebe Harrison, Daniel Yacopino / Financial manager: Ana de Pablo / Comunication: Sara Atienza / Constructor: Construcciones Francés / Structural engineering: Estructuras Singulares. Universitat Politécnica de Valencia / Project manager: Studio 2 / Building engineer: Carlos García / Site area: 1,000m2 / Bldg. area: 350m2 / Completion: 2018 / Photograph: ©FG + SG(courtesy of the architect)